뇌하수체 선종 원인과 증상, 검사, 치료, 합병증

뇌하수체 선종 원인과 증상, 검사, 치료, 합병증

뇌하수체는 두개골 속에 있는 내분비 기관으로 다양한 호르몬을 분비하며 인체를 조절하는 기관이다. 뇌하수체 선종은 뇌하수체에 생기는 양성 종양 중 하나로, 호르몬을 과다하게 분비하는 ‘기능성 뇌하수체 선종’과 호르몬을 분비하지 않는 ‘비기능성 선종’으로 크게 나뉜다. 기능성 뇌하수체 선종은 과분비되는 호르몬의 종류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이 다르다. 뇌하수체 선종 환자 중 ‘비기능성 선종’이 약 40%, 기능성 뇌하수체 선종 중 ‘프로락틴 생성 선종’이 약 30%, ‘성장 호르몬 생성 선종’이 약 20%, ‘부신피질 자극 호르몬 생성 선종’이 약 5%, ‘갑상선 자극 호르몬 생성 선종’이 약 1%, 기타가 약 4% 정도이다.

Pituitary adenoma symptoms

뇌하수체 선종 원인

뇌하수체 선종은 뇌하수체 일부 세포가 종양화된 것으로 대부분 양성이다. 원인은 불분명하지만 식습관 등 일상적인 생활습관, 행동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며, 유전적 요소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원인은 아니지만 체내 내분비학적 환경의 변화가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체내 내분비학적 환경의 변화란 예를 들어 임신, 출산, 또는 호르몬 요법 등을 말한다.

뇌하수체 선종 증상

종양이 시신경을 압박하여 시력 및 시야 장애가 발생하거나 뇌척수액 흐름에 장애를 일으켜 수두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비기능성 선종에서는 호르몬 감소로 인해 뇌하수체 기능저하증이 발생하며, 여성은 생리불순 , 무월경 등, 남성은 성욕감퇴, 발기부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종양 내에서 출혈이 발생하여 갑작스러운 두통, 시력 및 시야 장애 등이 발생할 수 있다. 기능성 뇌하수체 선종은 과다 분비되는 호르몬의 종류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이 다르다. 프로락틴 생성 선종의 경우 여성은 생리불순, 무월경, 남성은 성욕감퇴, 발기부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성장호르몬 생성 선종의 경우 거인증, 말단거대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부신피질자극호르몬 생성 선종에서는 고혈압증, 당뇨병 외에 얼굴이 둥글어지고 팔다리에 비해 가슴과 복부가 뚱뚱해지는 중심성 비만 등이 나타나며 ‘쿠싱병’이라고도 한다.

뇌하수체 선종 검사

머리 엑스레이 촬영, CT, MRI 등의 영상 검사를 통해 종양의 크기, 퍼진 정도, 주변 동맥, 시신경 등과의 위치 관계 등을 파악한다. 또한 기능성 뇌하수체 선종이 의심되는 경우 혈액검사나 소변검사를 통해 혈액과 소변에 포함된 호르몬 수치 등을 검사한다. 호르몬 분비를 자극하는 물질을 투여하고 일정 시간마다 채혈하는 내분비학적 검사에서는 각각의 호르몬을 검사하고 그 변화를 살펴본다. 또한 시력, 시야, 안저 정밀검사도 필요하다. 경비강 수술을 예정하고 있다면 코와 그 안쪽 부비동에 염증이나 이상이 없는지도 확인한다.

뇌하수체 선종 수술

일반적으로 경비강 수술이 시행되지만 종양의 위치, 크기, 퍼진 정도에 따라 개두 수술이 시행될 수도 있다. 시력 및 시야 장애는 수술 직후부터 회복된다. 또한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수술로 제거할 수 없는 종양이 있는 경우에는 종양의 종류에 따라 약물치료나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기도 한다. 프롤락틴 생성 선종, 성장호르몬 생성 선종이나 갑상선 자극 호르몬 생성 선종 등에서는 약물 치료를 선택하기도 한다. 약물치료는 종양의 증식을 억제하는 치료이지 종양을 소멸시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장기간 통원치료가 필요하다. 수술을 한 경우에도 퇴원 후 주기적인 호르몬 검사와 함께 연 1회 정도의 MRI 검사 또는 CT 검사가 필요하다. 정기적인 검사 결과에 따라 호르몬을 보충하는 약물치료를 시행한다. 건강한 사회생활, 가정생활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인내심을 가지고 검사, 치료를 지속하는 것이 필요하다.

뇌하수체 선종 합병증

  • 요붕증: 소변량 조절이 불가능해져 소변이 많이 나옵니다. 주사나 점비약으로 조절합니다. 절반 이상의 환자에서 이 증상이 나타나지만 대부분 일시적인 증상이다.
  • 수액비루: 코 안쪽의 수술 부위에서 뇌척수액(수액)이 새어 나오는 것을 말합니다. 뇌척수액 누출이 지속되면 세균이 뇌척수액에 침투해 수막염이나 뇌염을 일으켜 마비나 와상 등 심각한 후유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등(허리)을 통해 튜브를 넣어 수액을 지속적으로 체외로 배출시켜 수액 누출을 일으키는 상처가 막히기를 기다린다.
  • 감염(수막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 정상 뇌하수체에 손상이 가해지면 뇌하수체 기능 저하증이 생길 수 있다. 이 경우 호르몬량 감소를 보충하기 위해 인공 호르몬 제제를 장기적으로 복용이 필요하다. 일시적인 경우를 포함해 80~93%에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지연성까지 포함하면 일시적인 경우를 포함해서 80~93%에서 발생할 수 있다.
  • 뇌하수체 근위를 주행하는 내경동맥을 손상시킬 수도 있다.
  • 시신경을 손상시켜 수술 후 시력 장애를 후유증으로 남길 수 있다.
  • 그 밖에 전신마취에 따른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뇌하수체 치료 후 주의사항

뇌하수체선종은 양성 종양이기 때문에 치료 후 경과가 양호하다. 퇴원 후에는 정기적으로 병원에 내원하여 검사를 받고, 호르몬이 저하된 경우에는 호르몬을 보충하는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또한 재발률이 높기 때문에 1년에 한 번 정도는 경과 관찰을 위해 MR 검사나 CT 검사를 시행하여 종양의 증가나 재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What to do after pituitary treat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