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외반증 증상과 원인, 검사 및 치료법

무지외반증 증상과 원인, 검사 및 치료법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바깥쪽으로 휘어진 변형을 말한다. 족부 진료에서 가장 흔하게 접하는 질환 중 하나로, 65세 이상 여성 3명 중 1명 이상이 무지외반증을 앓고 있다고 할 정도로 흔한 질환 중 하나이다. 국내에서는 단순 엑스레이 촬영에서 무지외반증 각도(엄지발가락 기저절골과 제1중족골이 이루는 각도)가 20° 이상일 때를 무지외반증으로 정의하고, 20~30°를 경증, 30~40°를 중등도, 40° 이상을 중증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각도에 미치지 못하는 정도의 변형이라도 통증과 변형을 호소하며 치료를 필요로 하는 환자는 적지 않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만의 문제가 아니라 발 전체의 변화의 일부로 보고 다른 위험인자나 발 전체 구조 등을 고려하여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무지외반증 증상

무지외반증의 전형적인 증상은 엄지발가락의 관절통과 변형 돌출부(bunion)의 통증이다. 그러나 엄지발가락의 통증 이외에도 변형과 관련하여 다양한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발가락 신경의 압박으로 인한 엄지발가락 안쪽의 마비, 뒤틀린 엄지발가락으로 발톱 트러블을 비롯해 변형이 심해지면 2, 3번째 발가락의 접촉이나 교차, 발바닥 압력의 증가 등으로 인해 티눈이나 통증, 변형 등을 합병하기도 한다. 이처럼 무지외반증의 악화에 따라 발바닥 압력 분포에도 변화가 생겨 2, 3번째 발가락 쪽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한편, 변형이 상당히 심해도 내원 시 통증이 전혀 없는 환자도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통증이 없더라도 흉한 모양에 대한 혐오감, 신발의 제한으로 인한 고민, 변형 진행에 대한 불안감 등 개인의 생활환경에 따라 고민이 다를 수 있습니다.

무지외반증 원인

무지외반증의 발병 요인으로는 일반적으로 유전, 성차, 발 및 하지의 해부학적 요인이 원인이 되는 ‘내적 요인’과 신발이나 생활습관 등의 ‘외적 요인’을 꼽을 수 있습니다. 성차에서는 여성과의 상관관계가 높으며, 해부학적 요인으로는 긴 엄지발가락, 편평족, 관절 이완성, 무릎 관절염 등과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발에서는 가늘어지는 굽의 신발로 인해 관절이 느슨해진 엄지발가락을 바깥쪽으로 압박하는 것이 무지외반증의 요인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무지외반증이 발병하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무지외반증 검사 및 진단

먼저 엄지발가락 및 발바닥의 상태를 관찰합니다. 무지외반증뿐만 아니라 발바닥 질환에서는 하중 시(서 있는 자세)의 상태를 관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엄지발가락의 경우 변형 정도와 유연성 유무, 손가락의 길이, 2번째 발가락과의 겹침 여부 등을 확인합니다. 엄지발가락 이외에도 2~5번째 발가락의 변형이나 통증, 발바닥의 굴곡이나 통증 유무, 발바닥 아치 등 발바닥 전체를 관찰합니다. 관찰 후 부하위 단순 엑스레이로 자세한 해부학적 평가를 시행합니다. 외반모지각(HVA)과 중족골간각(M12각)에서 중증도 평가를 시행하여 엄지발가락 MTP 관절의 적합성(때로는 아탈구 인정) 및 관절증 변화 유무를 확인합니다. 엄지발가락 이외에도 2~3개의 발가락의 변형이나 탈구, 외반족, 무지외반증, 무지외반증 등의 합병증이 없는지도 확인합니다. 무지외반증의 진단 자체는 단순 엑스레이로 쉽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치료를 위해서는 엄지발가락뿐만 아니라 다른 부위의 증상 합병증과 해부학적 특징을 파악해야 합니다.

무지외반증 치료 방법

치료의 목표는 반드시 수술적으로 변형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개개인의 증상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집니다. 보존적 치료는 보조기 치료와 운동요법, 발 관리가 주를 이룹니다. 보조기 치료는 주로 발바닥 보조기를 통해 하중에 따른 엄지발가락과 발 전체에 가해지는 하중을 조절합니다. 운동요법에서는 주로 발가락 운동(엄지발가락 외전근 운동, 호만 운동)과 아킬레스건 스트레칭을 통해 변형에 영향을 미치는 근육 기능의 개선을 도모합니다. 풋케어에서는 합병증이 발생하기 쉬운 발톱 주위나 발가락의 통증에 대해 손발톱 치료나 발가락 통증 치료를 시행합니다. 초기 변형이라면 이러한 보존적 치료를 통해 통증 완화뿐만 아니라 변형 자체의 개선과 악화 방지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변형이 진행되면 보존적 치료로는 변형 교정 효과를 기대할 수 없어 대증적 대응을 하게 됩니다. 따라서 보존적 치료로 통증이나 불편감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게 됩니다. 수술적 치료는 주로 절골술이나 연부조직 해리술을 통해 엄지발가락의 변형을 교정하는데, 변형뿐만 아니라 수술 후 관절 가동범위나 2~5번째 발가락과의 길이의 균형이 적절하게 유지되는 것이 발부 기능을 위해 중요합니다. 또한 무지외반증 수술은 100가지 이상의 수술법이 존재하며, 수술자에 따라 다양한 수술법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은 무지외반증 수술이 간단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무지외반증 예방 주의사항

수술을 하더라도 10% 정도에서 변형 재발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엄지발가락뿐만 아니라 발 전체 해부학적 특징과 생활환경, 신발 등의 요인을 포함한 지도를 통해 변형 진행과 수술 후 재발을 예방하는 데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또한 수술 후에도 수술 전과 마찬가지로 운동요법이나 보조기 요법을 시행하여 발부 기능을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술을 시행한 경우 변형 재발 외에도 감염, 내반족, 골두괴사, 관절구축 등의 수술 합병증에 대해 주의 깊게 추적 관찰합니다.

무지외반증 증상과 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