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결핍성 빈혈 원인과 증상, 진단 및 치료법

철결핍성 빈혈 원인과 증상, 진단 및 치료법

혈액은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 혈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철결핍성 빈혈은 이 중 적혈구의 성분인 헤모글로빈을 만드는 데 필요한 철분(철분)이 부족하여 발생하는 빈혈을 말한다. 헤모글로빈은 혈액 속 적혈구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혈액이 산소를 운반하는 능력은 혈액 내 헤모글로빈의 양에 비례하기 때문에 철결핍성 빈혈은 신체의 중요한 징후라고 할 수 있다. 과도한 출혈이나 편식으로 인한 철분 섭취 부족, 약물의 영향으로 철분 흡수가 억제되는 경우, 성장과 임신에 따른 철분 필요량 증가를 섭취량이 따라잡지 못하는 경우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중년 여성의 경우 자궁근종으로 인한 병적 빈혈이 원인인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철결핍성 빈혈 원인

철결핍성 빈혈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체내 철분 부족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체내에 저장되어 있어야 할 철분이 손실되어 혈액 내 철분이 부족해진다. 체내 철분이 부족해지는 원인으로는 첫째, 식단에서 철분 섭취 부족이 있다. 두 번째는 임신과 출산, 수유기, 성장기, 사춘기 등 철분 필요량이 증가하는 시기이다. 그 외에도 식단의 영양 균형이 편중된 식습관도 철결핍성 빈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혈액을 만드는 데 필요한 영양소인 단백질과 철분, 비타민 B6, 비타민 B12, 철분 흡수를 돕는 비타민 C가 부족해 철결핍성 빈혈을 유발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치질 등으로 인한 출혈, 월경이 비정상적으로 많을 때 등 대량 출혈이나 만성적인 과다 출혈이 철결핍성 빈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철결핍성 빈혈의 증상

철결핍성 빈혈이라고 하면 어지럽거나 몸이 휘청거리는 증상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철결핍성 빈혈의 증상이라기보다는 저혈압으로 인한 증상인 경우가 많다. 실제 증상으로는 몸을 움직일 때 숨가쁨, 두근거림, 두통, 어지러움, 현기증, 쉽게 피곤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철분이 부족하면 손톱이 쉽게 갈라지거나 입술 끝이나 혀에 염증이 생기고, 얼음 등을 무분별하게 먹고 싶어지고, 머리카락이 빠지거나 피부가 거칠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뚜렷한 이유를 찾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몸이 나른하거나 피로감을 느낀다면 철결핍성 빈혈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철결핍성 빈혈 검사 및 진단

혈액 검사를 통해 혈액 내 적혈구와 철분의 양을 검사하여 진단한다. 혈액검사에서는 혈액에 저장된 철분의 양을 측정하는 지표인 혈청 페리틴 등 혈액 내 철분에 관한 다양한 수치를 측정한다. 각 항목의 수치가 기준치에 미달하는지 여부로 철결핍성 빈혈을 진단한다. 보통 기준치보다 헤모글로빈 농도가 낮아진 상태라면 철결핍성 빈혈로 진단한다. 그러나 남성이나 고령 여성의 경우 소화기 암이 있어 거기서 출혈이 있을 가능성도 의심되기 때문에 혈액 검사뿐만 아니라 대변 잠혈 검사나 내시경 검사를 함께 시행하여 진단하는 경우도 있다.

철결핍성 빈혈 치료법

치료법으로는 원인 질환의 치료와 약물을 투여하는 치료가 일반적이다. 기본적으로 철분제를 복용하여 체내 철분을 보충하는 치료를 한다. 하지만 경구용 철분제를 복용하면 사람에 따라 메스꺼움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식후에 복용하거나 복용량을 조절하고 간격을 두고 복용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내복으로 치료가 어려운 경우에는 주사로 철분제를 투여한다. 약을 복용하기 시작하면 대략 2개월 정도 지나면 혈액검사 수치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기준치를 넘었다고 해서 바로 약을 끊는 것이 아니라, 기준치 이하로 돌아온 후에도 몇 달간은 계속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이는 체내에 축적되어 있는 철분을 보충하기 위해서다. 그 외에도 3끼 균형 잡힌 식사를 하는 식이요법도 치료법 중 하나로 꼽힌다. 편식이나 인스턴트 가공식품의 과다 섭취도 원인 중 하나이기 때문에 매 끼니마다 주식, 주전부리, 부식을 골고루 섞어 균형 잡힌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철결핍성 빈혈 예방 주의사항

철분 부족의 원인으로는 과도한 편식, 식후 커피 과다섭취, 식사의 비타민C 부족 등 극단적인 식습관이 있다. 따라서 평소 균형 잡힌 영양을 섭취하는 것이 예방에 중요하다. 특히 간, 붉은 살코기, 생선, 콩 제품, 녹황색 채소, 해조류 등에는 철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임신 중이나 생리 중에는 철분이 매우 부족해지기 쉬우므로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식단에서 충분한 섭취가 어려운 경우 영양제(보충제)를 섭취해도 좋지만, 식단을 통해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Iron Deficiency Anemia Causes, Symptoms, Diagnosis, and Treatment